디지털타임스

 


비명 이상민 "이재명 영장 기각됐지만 사법리스크 여전...사임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비이재명(비명)계 중진인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과 관련해 사법리스크가 여전한 만큼 대표직을 사임하는게 맞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영장 기각으로 이 대표가 날개를 단 상황이지만 앞으로 가혹하게 올 사법 리스크로 당에 악영향을 주지 않기 사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개인적 생각이고 소수 의견"이라며 "이번 영장 기각과 관계없이 사법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가 전폭적인 지지로 선출됐지만 가능하면 빨리 대표직을 사임하는게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 문제가 검찰 수사로 본격화되기 전부터도 이 대표 사법리스크가 아주 짙게 올 것이고 더구나 선거에서 지면 더 가혹하게 올 것이기 때문에 당이 악영향을 받지 않도록 이 대표가 당대표 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어 "그렇기 때문에 다시 한 번 당이 전열을 재정비하고 당에 부정적인 이미지를 걷어내는데 이재명 대표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의원은 "그런데 이번에 영장이 기각돼서 당내 분위기는 오히려 이재명 대표가 더 날개 단 상황 아니겠나. 그렇기 때문에 저같이 지금 당대표 물러나라 하면 돌팔매 맞는다"며 "이론적으로나 전략적으로는 그런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의원은 이 대표 기각 탄원서를 쓰려다가 말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아무래도 탄원서는 사회적 약자, 어려운 계층 분들을 좀 선처해달라는 호소"라며 "그런데 이재명 대표는 제1당의 당대표"라고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가) 정치권에서는 상당한 유력 정치인이고 권력자다. 그런데 권력자에 대해 선처해달라는 취지의 탄원서를 쓰는 건 국민들 보기에도 상당히 모양이 안 좋고, 부정적 이미지를 더 씌우지 않기 위해서도 불필요하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 의원은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 전화 인터뷰에서 탄원서를 썼느냐는 질문을 받고 "안 썼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에 대한 사법적 의혹에 대해 국민적 불신이 가중되고 있고 민주당도 방탄정당이라는 오물을 뒤집어쓰고 있는 상황에서 재판이 공정성을 유지하도록 협조해야 한다"며 "그런 차원에서 정치권에서 집단적으로 탄원서를 제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특히 "사회적 약자가 아니라 제1당 대표에 대한 탄원서를 제출하는 것인 만큼, 담당하는 판사 입장에선 상당한 심리적 압박이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친명(친이재명)계 지도부와 강성 당원들이 이 대표 체포동의안에 가결표를 던진 의원들을 향해 징계 운운하는 것을 두고는 "국가와 국민적 상식 기준에 맞춰서 의정활동을 해야지, 민심과 동떨어진 몰상식하고 반상식적인 행동을 해서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법상 비밀·무기명 투표로 돼 있는 것을 두고 '가결했냐' '부결했냐' 압박을 하는 데, 민주주의 교육을 받아야 될 사람들이 대거 민주당에 들어와 오염시키고 있다"며 "민주당이 공산당이냐"고 날을 세웠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비명 이상민 "이재명 영장 기각됐지만 사법리스크 여전...사임해야"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