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아파트 상승거래 늘고 하락거래 줄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아파트 상승거래 늘고 하락거래 줄었다"
지난 17일 서울 남산에서 내려다본 아파트일대. 연합뉴스



지난달 서울 아파트 상승 거래 비중이 22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방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8월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중 직전 거래가보다 1% 이상 상승한 가격에 거래된 건은 전체의 52.90%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2021년 10월 이후 가장 큰 상승 거래 비중이다. 직전 거래보다 1% 이상 하락한 거래 비중(30.77%)도 2021년 10월 이후 가장 작았다.

이번 분석은 동일한 아파트 단지의 같은 면적 주택이 반복 거래됐을 때 직전 거래와의 가격 차이를 비교한 것이다. 취소된 거래나 주택형별 최초 거래, 직전 거래 후 1년 이상 지난 거래는 집계하지 않았다.


서울 외 지역에서 상승 거래 비중은 제주, 경북, 경남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커졌다. 하락 거래 비중도 제주, 부산, 경북, 전북을 제외하면 모든 지역에서 감소했다.
올해 들어 8개월 연속 증가세인 전국 아파트 상승 거래 비중은 47.71%로 집계됐다. 2021년 11월(48.47%) 이후 최고치다. 하락 거래 비중은 39.39%로, 2021년 11월(38.84%) 이후 처음으로 40% 밑으로 떨어졌다.

직방 관계자는 "정부가 특례보금자리론과 5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자격 조건을 강화하는 조치를 발표하면서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강화로 수요가 위축될 여지가 있다"며 "현재처럼 상승 거래량의 지속적인 증가가 이어질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