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차 찾은 방문규… "자동차가 수출 버팀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산공장서 수출현장방문단 출범
아세안 시장 개척 등 지원 논의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6일 하반기 수출 플러스 조기전환을 위한 첫 행보로 현대차 아산공장을 방문해 '수출현장방문단' 첫 출범식을 가졌다.

방문단은 수출정책을 총괄하는 산업부를 중심으로 금융·마케팅·인증 등 각 분야의 지원기관과 원팀이 돼 대·중소·중견 기업 및 업종별 협·단체와 소통하며 현장의 수출애로를 해소하는 프로그램이다. 방문단은 자동차를 시작으로 이차전지, OLED 등 주요 업종과 수출 유망 중소·중견기업 등 전국을 방문해 수출 애로를 해소하고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전기차 시범보급, 충전기 구축 등 ODA 사업을 활용한 아세안 시장 개척 △부두 포화문제 해소를 위한 자동차 운반선 추가 확보 △자동차 부품기업에 대한 무역보험 한도우대 등 다양한 지원방안이 논의됐다.

방 장관은 "자동차 수출은 그간의 어려운 시기에도 14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며 우리 수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수행해 왔다"며 "특히 전기차 수출은 8월까지 누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94%가 증가한 94억불을 기록하며 새로운 수출 동력으로 성장 중으로 이러한 흐름을 계속 이어나가 하반기 수출플러스 전환의 선봉이 되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방문단은 현대차 자동차 생산라인에서 전기차 아이오닉6 생산 공정을 참관했다. 방 장관은 "앞으로 미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유럽연합(EU) 내연차 퇴출 등 글로벌 탄소중립 기조에 힘입어 친환경 시장은 끊임없이 성장할 것"이라며 "그 중에서도 전기차 산업은 이차전지, 반도체 등 다양한 첨단 산업의 수요를 창출하는 핵심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향후 전기차를 핵심 수출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북유럽, 일본 등 친환경차 수출거점을 확대해 중소·중견 전기차 부품기업의 글로벌 공급망 편입을 지원한다. 또 국내 자동차 산업의 미래차 적기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자동차 분야에 향후 5년간 2조원 규모의 R&D를 투자해 미래차 분야 체질강화를 위한 핵심기술을 확보해 나가고 9.1조원의 미래차 전환 금융을 선제적으로 지원하고 미래차 부품 특별법 제정 등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현대차 찾은 방문규… "자동차가 수출 버팀목"
관 <산업부>

현대차 찾은 방문규… "자동차가 수출 버팀목"
관 <산업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