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韓관광객 25명 사망` 헝가리 유람선 참사 선장…징역 5년6개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韓관광객 25명 사망` 헝가리 유람선 참사 선장…징역 5년6개월
지난 2019년 5월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앞에 30일 밤(현지시간) 추모객 등 현지 주민,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지난 2019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한국인 관광객 25명의 목숨을 앗아간 '유람선 침몰 참사'를 유발한 혐의를 받는 가해 선박 선장이 1심에서 징역 5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부다페스트타임즈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부다페스트 지방법원 레오나 네베트 판사는 과실로 수상교통법을 어겨 대규모 사상자를 낸 혐의를 받는 유리 카플린스키 선장에 대해 징역 5년6개월을 선고했다.


카플린스키 선장은 지난 2019년 5월 29일 다뉴브강에서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를 운항하다 부다페스트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유람선 '허블레아니' 호와 충돌해 침몰 사고를 유발했다. 그는 사고 후에도 구조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