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차 두뇌’ 포티투닷, 기능안전 프로세스 국제표준 인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그룹 소프트웨어 계열사 포티투닷은 기능안전 아이템을 정의하는 콘셉트 영역부터 시스템,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개발 등 기능안전 개발 프로세스에 대해 글로벌 인증기관인 DNV로부터 ISO 26262 인증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ISO 26262는 차량의 전기·전자 시스템 오류로 인한 사고 방지를 위해 2011년 ISO에서 제정한 자동차 기능 안전 국제 규격이다.

포티투닷은 기능안전 개발 프로세스 전반에 걸쳐 높은 수준의 역량을 인정받은 동시에, 자동차 기능안전 최고 수준인 ASIL D 등급의 전장 제품을 자체적으로 개발할 수 있다는 공신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ISO 26262 기능안전 국제 표준에서 ASIL은 자동차 전장부품의 고장이나 오작동에 대한 위험 수준을 뜻하며, 이 중 D등급은 가장 엄격한 수준의 개발 절차와 요구 사항을 필요로 한다.

최근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등 다양한 기능이 차량에 탑재되면서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시스템의 안전성 기준도 엄격해지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차는 인간의 개입 없이 실시간으로 바뀌는 도로 환경에서 스스로 인지, 판단, 제어를 해야 해 보다 안전하고 높은 신뢰성을 보장해야 한다.

포티투닷은 이번 인증으로 시장 요구에 가장 잘 부합하면서도 포괄적이고 엄격한 프로세스 표준을 수립했다고 자평했다. 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차(SDV) 전환을 위해 차량 기능 안전에 대한 콘셉트의 기초부터 재설계해 시스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기능안전 표준을 충족하고 유럽 형식 차량 승인에 요구되는 '프로세스에 따른 기능안전 활동'을 증빙할 수 있는 기반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송창현 포티투닷 대표는 "ISO 국제표준 인증은 특정 제품이 아닌 전체 개발 프로세스 속에서 미래차 기능 안전과 강력한 보안 체계에 대한 인증"이라며 "제품 개발 과정에서 기능 안전 프로세스를 준수해 안전과 신뢰가 중심이 되는 SDV 기반의 전기차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현대차 두뇌’ 포티투닷, 기능안전 프로세스 국제표준 인증
포티투닷이 기능안전 아이템을 정의하는 콘셉트 영역부터 시스템,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개발 등 기능안전 개발 프로세스에 대해 글로벌 인증기관인 DNV로부터 ISO 26262 인증을 획득했다. 포티투닷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