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동원산업, 임직원 환경정화 활동 진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동원산업은 임직원 100여명이 서울 서초구 본사 인근 양재천과 부산 영도구 감지해변에서 폐기물과 생활 쓰레기를 수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환경정화 활동은 '국제 해안 클린업데이'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국제 해안 클린업데이는 글로벌 수산 기업들이 지속가능한 수산업과 해양 생태계에 대해 논의하는 국제 회의체인 'SeaBOS'에서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을 감축하기 위해 기획된 행사다.

SeaBOS의 유일한 한국 기업 회원사인 동원산업은 지난 2021년부터 국제 해안 클린업데이를 진행하고 있다.

100여 명의 임직원들은 4인 1조로 양재천 및 해안가의 각종 폐기물과 생활 쓰레기들을 수거했다. 수거한 쓰레기의 종류와 수거량은 SeaBOS 회원사들이 함께 사용하는 앱(clean swell)에 실시간으로 등록돼 데이터로 관리된다.

동원산업을 비롯한 SeaBOS 회원사들은 다음달 부산시에서 개최되는 SeaBOS 연례 회의에서 국제 해안 클린업데이 활동과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 결과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동원산업은 지난 2년 동안 진행한 국제 해안 클린업데이를 통해 약 1.5톤에 이르는 각종 폐기물과 생활 쓰레기를 수거했다.


동원산업은 지난해 부산지역 민간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부산시 영도구의 감지해변을 반려해변으로 입양하고 해안가 정화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반려해변 캠페인은 개인이나 기업, 학교 등이 특정 해변을 맡아 반려동물처럼 돌보고 가꾸는 활동이다.
동원산업 관계자는 "글로벌 수산기업으로서 지속가능한 해양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노력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며 "앞으로도 해양 쓰레기 수거,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 등 ESG 경영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동원산업, 임직원 환경정화 활동 진행
'국제 해안 클린업데이'[동원산업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