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강구영 KAI 사장 등 임직원, 국군의날 맞아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항공우주산업(KAI)는 제75주년 국군의날을 맞아 지난 22일 강구영 사장을 비롯해 임직원 30여명이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헌화와 묘역 정화활동을 펼쳤다고 24일 밝혔다.

KAI는 지난 2014년 국립서울현충원과 맺은 45번 묘역 자매결연 협약에 따라 해마다 2차례(현충일, 국군의 날)에 걸쳐 헌화 및 주변 정화 활동 등 봉사활동을 진행해왔다.

강구영 사장은 방명록에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님들의 뜻을 받들어 대한민국을 지키는 가장 높은 힘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남겼다.

KAI는 방산 기업으로서 국가안보 관련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올해부터 'Defense KAI'를 국방·안보 사회공헌의 모토로 삼고 6·25전쟁 참전용사 등 국가유공자를 지원해왔다.

KAI 임직원은 지난 5월에도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 및 봉사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호국보훈의 달인 지난 6월에는 부산에 있는 유엔기념공원을 찾아 6·25전쟁 참전유공자에게 참배했다. 같은 달 KAI 사천 본사에서는 6·25 참전용사 지원 기증식을 개최해 총 2500만 원의 기부금을 기증했다.


KAI는 'Defense KAI' 활동을 확대할 계획이다. 6·25때 한국을 원조해준 나라의 정신을 계승해 올 하반기부터 개도국을 대상으로 교육 시설 재건과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등 임직원이 직접 참여하는 해외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강 사장은 "호국영령의 나라 사랑 정신을 계승해 최초 양산을 시작한 소형무장헬기 LAH 사업과 현재 개발 중인 차세대 전투기 KF-21 사업을 반드시 성공시켜 더 강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강구영 KAI 사장 등 임직원, 국군의날 맞아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국립서울현충원 묘역 정화 활동에 참여한 강구영 KAI 사장[한국항공우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