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항저우 AG 한국 첫 금메달...`태권도 품새` 강완진 남자부 정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 태권도 품새 종목의 간판 강완진(홍천군청)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한민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선사했다.

강완진은 24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태권도 품새 남자부 개인전에서 대만의 마윈중을 꺾고 아시아 정상에 우뚝 섰다.

강완진은 공인 품새 고려와 자유 품새로 치른 결승전 1·2경기에서 각각 8.000·7.460점을 받아 마윈중(7.880·7.080점)을 눌렀다.

이번 대회 대한민국 선수단을 통틀어 첫 금메달을 수확한 것. 2018 아시안게임에서 정식종목이 된 품새는 당시에도 우리나라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5년 전 아시안게임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땄던 강완진은 이번에는 개인전 정상에 서며 2연패를 기록했다.

가로·세로 각각 12m의 경기장에서 경연하는 품새는 7명의 심판 중 최고점과 최저점을 뺀 5명의 평균 점수로 성적을 낸다.


이번 대회에서는 예선부터 8강까지 1·2경기 모두 공인 품새를 펼치게 되고 준결승과 결승에선 1경기 공인 품새, 2경기 자유 품새로 진행됐다.
우리나라의 첫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린 강완진은 부전승으로 16강을 가뿐히 넘었고, 8강 1·2경기에서 7.780·7.810점을 받아 태국의 눗타팟 카에오칸(7.520·7.560점)을 넉넉하게 눌렀다.

4강에서도 7.780·7.040점을 얻어 베트남의 쩐 호 주이(7.640·6.600점)를 격파했고, 결승에서도 실수 없이 제 실력을 발휘했다.

강완진은 최근 국제대회마다 우승을 거머쥐며 매서운 기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7월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에서 품새 개인전 1위는 강완진의 차지였다. 지난해 열린 아시아품새선수권, 고양 세계품새선권대회에서도 남자부 정상에 섰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속보] 항저우 AG 한국 첫 금메달...`태권도 품새` 강완진 남자부 정상
24일 오후 중국 저장성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태권도 품새 4강전에 출전한 강완진(홍천군청)이 힘차게 동작을 펼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