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준석 "이재명 영장 발부땐 옥중공천? 말도 안되는 소리...비대위로 가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장 심사와 관련해 "영장이 발부 되면 옥정공천 얘기 나오는데 말도 안되는 얘기"라며 "이런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말고 바로 비상체제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신장식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옥중 공천 얘기하는 분들 있는데 제가 지방선거 공천해봤잖아요. 근데 기술적으로 공천이라는 게 도장 찍는 게 다가 아니다. 꾸준히 당의 어떤 선거 판세를 분석하고 그 다음에 공관위와 소통하면서 결국 이기기 위한 전략을 수립하는 게 공천인데 옥중에 있으면서 뭐 하나? 무전기라도 들고 가나?"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전대표는 " 회의에 참석 못하는 상황에서 옥중 공천은 말도 안 되는 얘기고 그런 얘기하는 사람이 있으면 이재명 대표 패싱하고 본인들이 다 공천을 알아서 하겠다는 얘기"라며 "이재명 대표 입장에서도 불쾌한 얘기여야 된다"고 지적했다.

이 전대표는 "옥중 공천은 꿈도 꾸면 안 되고 저는 오히려 이번에 안타까웠던 게 이재명 대표가 먼저 표결 처리하기 전에 대표직을 던지겠다 했으면 어땠을까, 이런 생각이 든다"며 "지금도 저는 이재명 대표가 대표직을 던지는 것도 방법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에 이번에 이재명 대표가 (대표직을) 던지고 가서 영장심사에서 기각이 되면 비상대책위원장 누구일까? 이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대표는 "이재명 체포안 '부결 협박' 먹히지 않았다"며 "정의당도 6명이 다 부결표를 던졌는지는 모르지만 역할이 컸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전 대표는 "강서구청장 선거, 5% 내로 지면 사실상 이긴 것이라는 '정신 승리' 화법을 쓴다"며 "보수정당 역사상 보궐선거 지고 나서 지도부 살아있던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한동훈 법무장관의 비대위원장 가능성에 대해서는 "가능할 것이라고 본다. 다만 강서구청장 선거가 너무 앞에 다가왔기 때문에 한동훈 장관이 투입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조금 뒤 선대위 구성될 때는 모르겠지만 비대위 타이밍에서는 아닐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이준석 "이재명 영장 발부땐 옥중공천? 말도 안되는 소리...비대위로 가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