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T "차례상 비용 30만4천원…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2% 저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추석 차례상 준비 비용은 평균 30만4434원으로 조사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20일 전국 16개 전통시장과 34개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성수품 28개 품목의 가격 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지난해 추석 상차림 비용보다 4.0% 적다.

전통시장이 26만6652원으로 대형유통업체(34만2215원)에 비해 비용이 22.1% 저렴했다.

사과, 배 등 햇과일 가격이 작년보다 비싸고, 어획량 감소에 따라 참조기 가격이 올랐다.

소고기는 공급량 증가로 가격이 작년보다 쌌다.

품목 수를 18개로 줄인 간소화 차례상을 차리는 데 필요한 비용은 평균 12만2476원이었다. 전통시장이 10만9811원으로 대형유통업체(13만5141원)보다 쌌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aT "차례상 비용 30만4천원…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2% 저렴"
전통시장.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