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은행, 대출계약서도 디지털로 보관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한은행, 대출계약서도 디지털로 보관한다
KT는 신한은행에 전자화작업장 시스템을 구축하고 은행 업무에서 발생하는 대출계약 등의 각종 중요 서류를 디지털문서로 보관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서고에 보관했던 중요 서류를 전자화해 KT 공인전자문서센터에 보관하면 훼손이나 분실, 위·변조 위험이 없고 법적 효력이 인정된다. KT는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을 활용해 문서의 등록 이력과 정보 등을 관리하고 실시간 등록과 열람 기능을 갖춘 공인전자문서센터를 운영한다. 또 디지털 문서의 생성에서 보관, 유통까지 전 생애주기를 관리하는 'KT 페이퍼리스' 플랫폼을 출시했다. KT는 신한은행과 함께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을 접목한 새로운 디지털 문서 서비스를 개발하고 사업 영역 발굴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