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원희룡 "공공기관이 선도적으로 `이권 카르텔` 뿌리뽑아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토부 산하기관 감사부서장 회의서 '반부패·청렴 정책' 논의
원희룡 "공공기관이 선도적으로 `이권 카르텔` 뿌리뽑아야"
사진 국토부

"각 분야의 공공기관이 선도적으로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부당이득을 취하는 이권 카르텔을 뿌리 뽑고 낡은 관행을 해소하는데 앞장 서 달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감사부서장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같이 강조했다.

이번 회의는 국토교통 각 분야 전반의 카르텔을 혁파하고 정상화하기 위한 릴레이 회의 중 1차소속기관 행동강령책임관, 2차건설현장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회의에 이은 3차 회의다.

이날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22개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의 감사부서장이 참석해 기관별 주요 감찰사례 및 우수 민원사례 등을 공유하고, 하반기 반부패·청렴 정책의 추진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원 장관은 "민주사회를 무너뜨리는 내부 요인은 부패한 카르텔이니 이권 카르텔과 가차 없이 싸워 달라"고 말한 윤석열 대통령의 전언을 강조하며 "공기업의 존재 이유는 국민에 있다. 주택, 도로, 철도, 항공, 안전관리 등 모든 분야에서 국민의 신뢰와 공정성 회복을 위해 국민의 눈높이에서 강도 높은 쇄신해야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최근 국정감사를 앞두고 공공기관에서 발생한 불명예스러운 사례들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며 "갑질, 성비위, 금품수수 등 비위행위는 조직 전반에 대한 국민신뢰를 떨어뜨리는 요인이며 기강해이로 이어질 수 있으니 구성원들의 부패행위 예방과 공직기강 확립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