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소진공, 반년 만에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판매 재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소진공, 반년 만에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판매 재개
온누리페이 화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그동안 발행이 중단됐던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판매를 21일 정오부터 재개한다. 지난 4월 판매가 중단된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소진공은 기존 운영대행사와의 협약 종료로 판매가 일시 중단된 상태였던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을 신규사업자 선정을 통해 재출시할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출시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은 모바일 앱을 통해 구매하고 QR방식으로 전통시장이나 상점가에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상품권이다.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전용 앱(APP)인 '온누리페이'를 애플 앱스토어나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받아 상품권을 구매하고 사용할 수 있다. 기존에 사용하던 '비플페이' 앱(APP)을 통해서도 구매 및 결제가 가능하다. 그외 이전에 사용 가능했던 22개 간편결제사 앱을 통해 보유하고 있는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의 경우에는 결제만 가능하다.

소진공은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전용 앱과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하면서 정부 발행 상품권으로서의 정체성과 소비자의 편리성을 극대화했다. '온누리페이' 앱(APP) 출시와 더불어 온누리 로고 디자인을 새롭게 제작했다. 소비자 편의성 제고를 위해 QR과 바코드 모두 하나의 화면 하나의 화면에서 즉시 결제가 가능하도록 메뉴를 구성했다. 또한 위치기반 서비스를 통해 앱 이용자가 쉽게 가맹점을 위치를 찾을 수 있도록 했다.


부정유통방지를 위한 스크린샷 방지 기능, 결제 바코드 생성시간을 3분에서 1분으로 단축하는 등 건전한 판매 질서 유지를 위한 부정유통방지 시스템도 구축됐다.
박성효 소진공 이사장은 "이번에 판매 재개하는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은 10월 6일까지 월 180만원까지 할인율 10%로 구매가능하며, 전통시장에서 사용 시 50%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며 "선물하기, 기업구매 등 추가 기능들 또한 추후 오픈할 예정이니 많은 이용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