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추경호, 미 연준 금리 결정에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각별한 경계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금리 결정과 관련해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이 한층 높아지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다"며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매파적 금리 동결' 기자회견과 관련해 "향후 정책강화 정도는 경제금융상황을 고려해 결정하겠다면서 연내 추가인상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며 "연준 위원들의 내년도 금리인하폭 전망도 1.0%포인트(p)에서 0.5%p로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금융시장은 이를 매파적으로 해석하며 주가는 하락하고 달러인덱스는 상승했다는 것이다.

연준은 이날 새벽 기준 금리를 현 5.25∼5.50% 범위에서 동결했다.

다만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인플레이션이 하락해 정책 목표 수준으로 안정화됐다고 확신이 들 때까지 긴축적인 통화정책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추경호, 미 연준 금리 결정에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각별한 경계심"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배출권 할당 위원회에 입장해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