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 차 보험료 또 내릴까"…8월 車보험 악화에도 누적 77.8% `선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DB·현대·KB 빅4, 8월 손해율 80% 달해
1~8월 누적 77.8% 안정…당국, 보험료 인하 압박할 듯
"내 차 보험료 또 내릴까"…8월 車보험 악화에도 누적 77.8% `선방`
[사진=연합뉴스]

주요 손해보험사의 지난 8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일제히 오르며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올해 8월까지 누적 기준 손해율이 70%대로 양호, 흑자를 유지할 것으로 보여 금융당국의 추가 보험료 인하 가능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20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자동차보험 시장점유율이 85%를 넘는 빅4 손보사(삼성화재·DB손해보험·현대해상·KB손해보험)의 지난달 자동차보험 평균 손해율은 80.9%(가마감 기준)로 집계됐다. 전월(78.4%)과 비교하면 2.5%포인트(p) 악화했다. 다만 전년(82.7%)와 비교하면 1.8%p 개선했다. 지난해 8월에는 강남과 수도권 일대 등 갑작스러운 집중호우로 인한 외제차 침수 피해액이 급증하며 손해율이 크게 악화한 바 있다.

빅4 손보사의 올해 8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을 전달과 비교해 보면 업계 1위인 삼성화재가 79.8%→82.8%로 크게 악화했다. 이어 △KB손해보험(78.0%→80.8%) △DB손해보험(77.9%→80.0%) △현대해상(77.9%→79.9%) 등으로 손해율이 80%에 달했다.

손보업계에서는 지난달 손해율 악화에 대해 광복절 연휴와 휴가철 교통량 증가에 따른 사고 증가 영향이 크다고 분석한다. 또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용근로자 임금 상승과 올해 초 주요 보험사의 보험료 추가 인하분이 점차 반영되면서 더 악화할 수 있다고 본다.

그러나 올해 1~8월 빅4 손보사의 자동차보험 평균 손해율은 77.8%(가마감 기준)로 안정적인 수준이다. 회사별로는 삼성화재 78.1%, DB손보 77.7%, 현대해상 77.8%, KB손해보험 77.6% 등이었다. 통상 손보업계에서는 적정 손해율을 78~80%로 본다.

하반기에도 빅4 손보사들이 장마, 태풍 등 하계철 영향에도 불구 70%대의 안정적인 손해율을 지속함에 따라 금융당국의 추가 인하 압박도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올 하반기에도 자동차보험 손해율 안정세가 이어질 경우 보험료 인하 등 조정에 나설 수 있다고 시사했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올해도 손해율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면서도 "하반기 악화 요인이 더 크고, 특히 추가 보험료 인하분이 매월 반영되고 있어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