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 "대통령, 정치 검찰 앞세워 야당 굴복하려 해…폭정 저지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결의문서 日 오염수 방류 대응·해병대 사건 수사 외압 의혹 등 거론
박광온 "넘어선 안 될 선 넘어…총리 해임건의안 가결할 것"
민주 "대통령, 정치 검찰 앞세워 야당 굴복하려 해…폭정 저지할 것"
더불어민주당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윤석열 정권 폭정·검찰 독재 저지 총력 투쟁대회'를 개최했다. 안소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 표결을 하루 앞두고 대정부 공세 수위를 높였다.

민주당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윤석열 정권 폭정·검찰 독재 저지 총력 투쟁대회'를 열어 현 정권이 야당을 탄압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박광온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국무위원이 야당을 향해 입에 올릴 수도 없는 적대감을 공공연히 표출하고 국정쇄신을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간 야당 대표에게 체포동의안이라는 들어보지 못한 응수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회 회기를 기다려 검찰이 노골적으로 정치 행위를 감행했다"며 "이 정권은 넘어서는 안 될 선을 한참 넘었다"고 말했다.

이어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에 대한 해임건의안 표결을 가결할 것이라며 "해임건의안이라고 하지만 정치적 의미는 국민이 대통령에게 국정 책임을 묻는 것"이라고 했다.

또 "대통령이 정치검찰을 앞세워 야당과 국민을 굴복시키려 하고, 사면권을 남용해 국정농단 세력에 면죄부를 주고, 보궐선거 원인 제공자를 사면해 선거에 다시 내보내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거짓과 겁박으로 정치검찰을 동원해서 야당을 파괴하려는 책동을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최고위원들과 각 지역 위원장들은 총력 투쟁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대응,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 사건 수사 외압 의혹, 육군사관학교 내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 등을 거론하며 "국민과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 폭정을 단호히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