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비명 중진 이상민 "文, 이재명 대표 찾아가 힘 실어주는 듯한 메시지 바람직 하지 않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비명 중진 이상민 "文,  이재명 대표 찾아가 힘 실어주는 듯한 메시지 바람직 하지 않아"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방문해 입원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5선 중진이자 '비명계'인 이상민 의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이 단식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병실을 찾아 위로한 데 대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또 "이 대표가 단식을 끝내는 것도 용기"라며 단식 중단을 요청했다.

이 의원은 20일 채널A '정치시그널'에 출연해 "전직 대통령이 이재명 대표를 위문하러 가서 마치 힘을 실어주는 듯한 메시지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병원에 찾아간 건 인지상정으로 그럴 수 있다. 같은 당의 원로로서 문재인 전 대통령이 현 대표가 단식으로 병원에 입원해 있기 때문에 위문은 갈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그것이 주는 메시지가 여러 각도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개인적인 생각으론 서울 행사 때문에 방문하는 일정이 있었다고 할지라도 위문까지 굳이 갈 필요가 있었을까 싶다"고 비판적 시각을 드러냈다.

이 의원은 이어 "그것(병문안) 보다 그냥 전화 정도로 위로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았나"라면서 "왜냐하면 당의 원로이지만 어쨌든 이재명 대표의 단식과 관련해서도 당내에서 여러 논란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의 문병 이유에 대해 "당의 원로이고, 지금 윤석열 정부가 바로 직전 정부의 여러 정책·국정에 굉장히 적대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그래서 전·현 정권의 대립, 충돌이라고 할 정도니 (문 전 대통령과 이 대표가) 어쩌면 '동병상련' 정서적인 부분도 작용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가 내건 단식 조건들이 윤석열 정부에 대한 것인데 윤 정부가 쉽게 또는 어렵게든 받아들이기가 어려울 것"이라며 "정국을 풀어가는 건 윤석열 대통령과 집권 여당이 하면 좋겠지만, 어렵다면 원내 제1당으로서 오히려 이재명 대표가 먼저 푸는 게 어떨까"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얻는 것도 없는데 그만두는 것이 명분이 없지 않냐' 이런 갈등이 있을 수 있지만 또 멈춰 서는 것도 큰 용기"라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9일 단식 20일째인 이 대표를 방문했다. 그는 이날 3시30분쯤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 도착해 이 대표가 입원해 있는 병실을 찾아 '단식 중단'을 요청했으나 이 대표는 확실한 답을 하지 않았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