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망신 당한 독일...우크라, 결함 이유로 獨 전차 수령 거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중인 독일이 톡톡히 망신을 당하게 됐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는 독일이 지원한 레오파르트1 탱크(전차) 다수에서 결함을 발견하고 전차 수령을 거부했다.

독일 지원 전차에서 결함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벌써 두번째다.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는 최근 폴란드 남부 도시 제슈프(Rzeszow)에서 독일이 지원한 레오파르트1 전차 10대를 수령하면서 결함을 발견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숙련된 전차 수리공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자체적으로는 결함을 수리할 수 없다는 이유로 전차 수령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차 검사를 위해 자체 기술자를 파견한 독일도 차량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며 최전선에 투입되기 전에 추가 수리가 필요하다고 인정했다.

독일은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전차에서 잇따라 기술적 문제가 발생하면서 당혹스러워하고 있다고 독일 미디어 슈피겔은 전했다.

이번에 문제가 된 전차들은 독일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키로 한 110대의 레오파르트1 전차 가운데 두 번째 물량인데, 우크라이나는 앞서 지난 7월에 첫 인도된 10대의 전차에도 심각한 기술적 문제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일각에선 지난봄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레오파르트1 전차로 집중적인 운용 훈련을 받는 과정에서 전차에 마모가 발생해 고장이 일어났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을 주도해온 독일로선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군을 상대로 집중적인 반격 작전을 펼치는 시점에 필수 무기 공급에 차질을 초래하면서 체면을 구기게 됐다.
독일은 그동안 효과적인 군수 통로 구축과 기술적 훈련이 군장비 가동에 필수적이라는 전문가들의 경고를 소홀히 하면서, 우크라이나의 요청대로 장비 수리를 위한 숙련 기술자 교육보다 전차 승조원 교육을 우선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1960년대에 처음 개발된 레오파르트1 전차는 1990년대에 마지막으로 개량됐지만 10여년 전 독일군에서 퇴역했다. 독일은 레오파르트1 전차와 함께 개량형인 레오파르트2 전차도 우크라이나에 보내고 있다.

당초 독일은 러시아 방어선을 뚫는 데 필수적이라는 이유로 레오파르트 2를 지원해 달라는 우크라이나 측의 지속적 압박에도 확전을 우려해 꺼렸으나 이후 태도를 바꿔 두 모델을 함께 지원키로 했다.

독일 정부는 지난 2월 레오파르트1 전차 178대의 우크라이나 수출을 승인했으며, 동맹국들과 협력해 레오파르트2 전차 100여대도 우크라이나에 지원키로 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망신 당한 독일...우크라, 결함 이유로 獨 전차 수령 거부
독일 레오파르트2 전차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