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번엔 중국 경기 회복세 탓?...국제 유가 연중 최고치, WTI 91.5 달러로 마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번엔 중국 경기 회복세 탓?...국제 유가 연중 최고치, WTI 91.5 달러로 마감
연합뉴스

국제 유가가 또 연중 최고치를 기록하며 배럴당 90달러선에 안착했다.

1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의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은 배럴당 91.48달러로 전 거래일 종가 대비 71센트(0.78%) 올랐다. WTI 가격은 지난 14일 배럴당 90달러를 돌파한 데 이어 상승세를 지속하며 이날 다시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11월 인도분 브렌트유 선물도 전 거래일 종가 대비 50센트(0.53%) 오른 배럴당 94.43달러로 마감해 올해 최고치를 경신했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이날 미 CNBC 방송 인터뷰에서 "(유가는) 안정될 것이라고 기대하지만, 상황을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며 "중국이 경제 활동을 재개하고 사우디아라비아의 감산이 지속되면서 유가가 상승했다"고 말했다. 중국의 성장세가 기대보다 둔화하긴 했지만 유가 상승을 견인하는 주된 동력이라고 평가한 것이다.
또한 지난해 미국의 전략비축유 방출이 유가 하락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