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전자 다시 6만원대… 4분기엔 `9만전자` 될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내 증시 대장주 삼성전자가 19일 '6만전자'로 다시 밀려났다. 삼성전자 종가가 7만원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 31일(6만6900원) 이후 13거래일 만이다.

하지만 4분기에는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0.57% 하락한 6만9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주가는 장 초반 0.85% 상승한 7만800원을 기록하기도 했으나 이내 약세로 돌아섰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관련 보고서를 통해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은 68조7000억원, 영업이익은 1조6000억원으로 시장 예상치(영업이익 3조원)를 하회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특히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이 3조9000억원 규모의 적자를 낼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4분기에는 평균 판매단가(ASP) 상승과 재고 평가손 환입으로 반도체 적자 폭이 감소해 전사 영업이익이 3조원대로 개선될 것이라 부연했다.

삼성전자의 사업 펀더멘털 개선에 따른 주가 상승을 기대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공급 업체들의 대규모 감산 이후 메모리 반도체에 대한 고객들의 구매 스탠스에 일부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며 "최근 들어 나타나고 있는 현물가격의 반등이 이를 방증하고 있으며 4분기에는 디램(DRAM)과 낸드(NAND)의 고정가격도 반등할 것"이라고 말했다 키움은 삼성전자에대해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9만 원을 유지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삼성전자 다시 6만원대… 4분기엔 `9만전자` 될까
다음 갈무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