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인호 무보 사장, 창원 방산업체 방문… "상생 생태계 금융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 사장이 19일 중소기업을 방문해 현장 애로사항을 점검했다.

이 사장은 이날 창원시 의창구 소재 방산용 전자제어장치 제조 중소기업 영풍전자 사업장을 찾았다. 이번 방문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방위사업청과 업무협약 체결 및 파트너보증 출시에 이은 K-SURE의 방산 중소기업 지원 강화 일환으로 산업 현장 일선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서다.

영풍전자는 1986년 설립돼 37년간 독자 연구개발을 통해 지상·항공·유도무기 방산장비를 제조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대기업과 협력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방위사업청으로부터 방산혁신기업으로 선정됐다.

류하열 영풍전자 대표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글로벌 방산 수요가 확대되며 작년 우리나라 방산 수출이 170억달러를 기록하는 등 K-방산에 대한 전 세계의 관심이 뜨겁다"며 "방산제품 하나를 해외로 수출하기 위해서는 수십만 개의 부품을 개발하고 제조하는 방산 중소기업들의 뒷받침이 필수인 만큼 상생협력을 위한 금융지원이 더욱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K-SURE는 지난 7월 글로벌 방산 수요 증가에 대응하고 국내 방산 수출 경쟁력을 지원하기 위해 수출파트너보증을 출시해 방산 수주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다수의 협력사 중소기업도 간편하게 유동성 지원을 받을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K-SURE는 "방산 대기업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수출파트너보증 지원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적기 금융지원을 통해 대·중소기업이 상생하며 글로벌 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8월까지 수출 중소·중견기업에 공급한 무역금융 규모는 전년 대비 12.1% 늘어난 총 55조8000억원이다. 아울러 △정부 수출바우처 사업에 K-SURE 무역보험(보증) 서비스 추가 △남부발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한 산업별 맞춤 수출지원을 통해 중소·중견기업 수출이 양적으로도 질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이인호 사장은 "해외에서 우리 방산에 대한 존재감이 커지고 있는 시점에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방위산업 상생 생태계를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전방위적 금융지원을 통해 우리 방산 수출과 중소·중견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상생의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이인호 무보 사장, 창원 방산업체 방문… "상생 생태계 금융지원"
이인호(왼쪽)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이 19일 경남 창원 영풍전자를 방문해 경영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수출 지원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 = 한국무역보험공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