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美케네디재단 `용기있는 사람들 상` 수상...기시다 총리와 공동으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존 F. 케네디 재단이 수여하는 2023년 '용기 있는 사람들 상'을 받는다고 19일(현지시간) 대통령실이 전했다.

재단은 이날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기여를 높이 평가해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올해의 특별 국제 수상자로 선정한다고 발표했다.

재단은 한일 정상에 대해 "더 평화로운 세상을 위해 화해라는 힘겨운 일을 하고 있으며, 용기가 필요한 시기에 민주주의를 위한 헌신을 보여줬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기시다 총리와 이 상을 수상하게 돼 대단히 영광"이라며 "지속적인 한일관계 개선과 한미일 협력의 발전이 인도·태평양과 그 너머의 자유, 평화, 번영을 증진할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에서 "한일관계의 획기적 개선과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정상회의로 이어지는 역사적 진전을 가능하게 한 윤 대통령의 결단과 리더십을 미국은 물론 전 세계가 높이 사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재단은 지난 1990년부터 용기 있는 리더십을 발휘한 정치인과 관료들에게 이 상을 수여해왔다.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저서인 '용기 있는 사람들'에서 이름을 따왔다.
앞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등이 이 상을 받았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 美케네디재단 `용기있는 사람들 상` 수상...기시다 총리와 공동으로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한덕수 국무총리와 함께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