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S일렉트릭·美 사이트머신, 빅데이터 플랫폼 협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S일렉트릭은 지난 18일 충북 청주시 LS일렉트릭 청주사업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의 글로벌 파트너 회사인 '사이트머신'과 인공지능(AI) 기반 지능형 제조·에너지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사이트머신의 '매뉴팩처링 데이타 플랫폼'을 활용한 제조·에너지 빅데이터 연결성 검증과 분석, AI 기반 제조 공정 설비 제어 값 예측,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 등 기업들의 스마트 제조, 생산 공정 상의 전력 효율화 등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시장을 겨냥한 통합 플랫폼 분야에서 폭넓은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AI 기반의 제조·에너지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도입할 경우 제조기업들은 단위 생산 비용과 투입 에너지 데이터를 축적해 분석할 수 있어 저비용·고효율 제조 공정을 구축할 수 있다. LS일렉트릭은 이를 이용해 제조업 분야 탄소 중립에 필요한 에너지관리시스템(xEMS) 시장 점유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2011년 설립된 사이트머신은 생산 현장에서 품질에 영향을 미치는 각종 위험 신호를 분석, 품질 문제와 사고 원인을 찾아내는 기술을 개발해왔다. 사이트머신은 MS의 글로벌 제조 파트너 '에코시스템'에 참여해 클라우드와 데이터, AI 기반 기술로 전 세계 제조기업들을 대상으로 생산성과 지속가능성을 실현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LS그룹은 지난 2019년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위해 MS의 파트너사인 사이트머신에 지분을 투자했다. LS그룹 내 계열사들의 생산 현장에서 나오는 빅데이터를 수집, 분석하는 기술적 협업을 진행해왔다.

LS일렉트릭은 자사 스마트팩토리와 전력 솔루션, 사이트머신의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통합해 제조·에너지 빅데이터 통합 분석이 가능한 플랫폼을 공동 개발한다는 복안이다.

조욱동 LS일렉트릭 상무는 "기존 파트너십을 확장해 양사 솔루션과 글로벌 영업 네트워크를 접목, 스마트팩토리, ESG 관련 데이터 분석 플랫폼 시장에서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긴밀한 협업으로 고객 니즈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는 차별화된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LS일렉트릭·美 사이트머신, 빅데이터 플랫폼 협업
조욱동(왼쪽부터) LS일렉트릭 상무와 존 소벨 사이트머신 최고경영자가 지난 18일 충북 청주시 LS일렉트릭 청주사업장에서 업무협약 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LS일렉트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