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제조현장서 AI와 디지털 트윈이 만나면?…스마트 제조 사회 구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ETRI, 제조 디지털트윈 표준모델 및 가이드라인 제시
제조 현장서 AI와 디지털 트윈 접목...재활용 극대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제조 현장에서 디지털 트윈이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제조 디지털 트윈 표준모델 및 연동 가이드 라인 1.0'을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제조 디지털 트윈 표준모델은 제조 산업에 특화된 기계나 장비 등의 물리적 개체를 디지털 트윈으로 모델링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특성들을 구조적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메타정보를 규격화하는 것을 일컫는다.

이번에 공개된 가이드라인은 제조 디지털 트윈 표준모델을 통해 재활용성을 높이고, 재개발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아울러, 제조 현장의 데이터를 활용한 AI 기술과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접목하는 지침도 담았다.

최근 들어 제조 디지털 트윈 기술은 사전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SW)뿐 아니라 현장의 실시간 변화에 따른 예측과 제어까지 기능을 확장하고 있어 기존 방식으로 디지털 트윈을 개발하게 되면 부담이 컸다.

가이드 라인은 스마트제조혁신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재 포스코DX, LG전자, 엠아이큐브솔루션, 이즈파크 등 디지털 트윈 분야 대표 공급사, 수요기업과 협력해 철강·전자분야 생산 현장 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김승환 ETRI 디지털융합연구소장은 "내년 하반기에는 가이드라인에 따른 개발 도구와 실행 엔진 등 베이스 프레임워크 SW를 공개할 계획"이라며 "중소기업의 제조 디지털 트윈 구축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개선하는 데 가이드라인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제조현장서 AI와 디지털 트윈이 만나면?…스마트 제조 사회 구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제조 분야의 디지털 트윈의 재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제조 디지털 트윈 표준모델과 연동 가이드라인 1.0'을 공개했다. 사진은 디지털 트윈으로 구성된 미래 스마트 사회 상상도.

ETRI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