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U+스마트레이더, 금천구 안전 사각지대 지킨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CTV 없는 공원 공중화장실부터 구축
안전 사각지대서 실시간 사고 감지 및 알람
공간·시간·기후 제약 없어 육안식별 한계 보완
U+스마트레이더, 금천구 안전 사각지대 지킨다
LG유플러스, 금천구청, 금천경찰서 관계자들이 U+스마트레이더가 구축된 서울시 금천구 시흥4동 '산기슭공원'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서울시 금천구와 협력해 지역 내 공중화장실 등 안전 사각지대에 'U+스마트레이더'를 공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U+스마트레이더 구축 사업은 LG유플러스가 서울시 자치구와 두번째로 협업하는 사례다. 앞서 지난 8월 동대문구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구내 공중화장실에 시스템을 구축했다.

금천구는 안전사고와 범죄에 쉽게 노출될 수 있지만, 사생활 침해의 우려로 CCTV 설치가 어려워 모니터링의 사각지대에 놓인 공중화장실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U+스마트레이더를 도입키로 했다.

이용객이 많은 금천구 시흥4동 '산기슭공원' 내 공중화장실에 U+스마트레이더 설치·운영을 시작했으며, 3개월간 이용객 및 시설 관리자의 의견을 수렴해 확산을 검토할 예정이다. 특히, 금천구와 금천경찰서는 구민 안전을 위한 협력체계를 갖추고, 스마트레이더 관제시스템에서 바닥 쓰러짐과 장기재실 등의 위험상황 발생 여부를 구청에서 상시 모니터링하고 상황 발생 시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여 신속 대처하기로 했다.


U+스마트레이더는 손바닥 크기로 설치가 용이한 AI 기반 공간객체 모니터링 플랫폼으로, 화장실 칸의 천장에서 이용자의 재실 여부 확인은 물론, 쓰러짐 사고와 30분 이상의 장기 재실을 감지해 관제요원의 즉각적 대응을 돕는다. 어두운 환경에 취약한 기존 CCTV와 달리 사각지대나 어두운 환경에서도 인체 동작을 감지하고, 영상장비가 아닌 레이더 주파수를 이용하기 때문에 개인정보가 보호되고 사생활 침해 우려도 없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CCTV를 설치할 수 없는 장소에서도 주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스마트도시를 구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시민의 안전지킴이로서 U+스마트레이더 기술의 우수성과 효용성을 높이 평가해 준 금천구청 덕분에 이번 협력이 성사됐다"면서 "앞으로도 기술과 서비스의 고도화를 통해 고객 생활환경의 안전을 혁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