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메이트네트웍스 `뷰챗`, 인도네시아 웹 서비스 런칭..."해외 전략은 현지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메이트네트웍스 `뷰챗`, 인도네시아 웹 서비스 런칭..."해외 전략은 현지화"
글로벌 영상통화 플랫폼 '뷰챗'(View chat)이 인도네시아 현지 서비스를 런칭했다.

소셜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전문업체 메이트네트웍스(대표 전우호)는 자사의 소셜 디스커버리(Social Discovery;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자신에게 필요한 사람을 발견하는 것) 앱인 뷰챗의 인도네시아 유저 기반의 웹 버전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인구 약 2억8000명(세계 4위 규모)로, 소셜 앱 시장의 발전 가능성이 무한한 나라로 평가된다.

메이트네트웍스는 인도네시아 모바일 광고 플랫폼 캐시트리(대표 김진호)와 제휴해 뷰챗 로컬 서비스를 시작했다며, 사용자 편의성, 결제 용이성, 뷰챗 앱 연동성을 고려해 우선적으로 웹 서비스부터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뷰챗 글로벌을 이끄는 전우호 대표는 "뷰챗은 글로벌 크리에이터와 팬 커뮤니케이터를 연계해 주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이다. 현재 실시간 누적 연결 수가 1억 콜을 훌쩍 넘어섰고 매출은 경기침체에도 매년 50% 넘게 성장하며 약 2조원 가치의 글로벌 영상 기반 채팅앱 '아자르'(Azar)에 필적하는 경쟁앱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소셜 앱 시장에서 국내 비중은 너무 작다. 해외를 목표로 삼아야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다. 사업 확대를 위해 현지 문화를 기반으로 하는 콘텐츠와 서비스를 만들어야 한다. 국내 시장처럼 안정적인 매출이 나오는 글로벌 현지 시장을 키워야 한다. 뷰챗은 '로컬라이즈(현지화)를 통한 글로벌화'를 기본 전략으로 삼고 있다. 컨텐츠 차별화와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로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가면서 글로벌 시장을 리딩해 나갈 것이다"는 포부를 전했다.
메이트네트웍스는 미국, 일본, 중국 등 3개국에 현지 해외법인을 두고 있으며, 현재 운영 중인 인기 소셜 앱 '뷰챗', '즐톡', '캠톡' 등과 관련된 230개 이상의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앱의 퍼블리싱(유통)은 비씨이노베이션(대표 박현석)이 맡고 있다.

한편 뷰챗 앱은 만 19세 이상의 이용자라면 누구나 원스토어와 애플 스토어, 구글플레이를 통해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장환순기자 jangh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