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한중일 고위급회의 26일 서울서 열린다…3국 정상회의 논의 본격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한중일 고위급회의 26일 서울서 열린다…3국 정상회의 논의 본격화
윤석열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 센터(JCC)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서 리창 중국 총리(왼쪽)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른쪽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연합뉴스

한중일이 3국 정상회의 재개를 논의하기 위한 고위급회의(SOM)를 오는 26일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고위급회의에서는 앞으로 3국 간 협의체 추진과 관련된 제반 사항, 3국 정부 간 협력 현황과 추진 방향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는 3국의 차관보급 고위 당국자들이 참석한다. 정병원 외교부 차관보가 회의를 주재하고 일본에서는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외무심의관, 중국에서는 눙룽 외교부 부장조리가 참여한다. 3국 고위급회의 전날인 25일에는 3국의 부국장급 회의도 열릴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2019년 12월 중국 청두 정상회의를 마지막으로 열리지 못하고 있는 한중일 정상회의 재개를 3국이 본격적으로 준비한다는 의미가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3국 정상회의와 관련된 제반 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3국 정상회의는 연내 개최를 목표로 협의 중이고 정상회의 일자를 조율하기에 앞서 외교장관 간 회의도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청두 정상회의 이후 3국 협의체 의장국을 넘겨받은 한국은 연내 정상회의 재개를 위해 외교적 노력을 해 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