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운용, 美대표지수 인덱스펀드 라인업 확대…"장기투자 최적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P500 이어 나스닥100 인덱스펀드 출시
신한운용, 美대표지수 인덱스펀드 라인업 확대…"장기투자 최적화"
신한자산운용 제공.

신한자산운용은 지난 6월 출시한 '신한 미국 S&P500 인덱스펀드'에 이어 '신한 미국 나스닥100 인덱스펀드'를 선보이며 상품 라인업을 확대했다고 18일 밝혔다.

신규 판매채널도 기존 판매사 한국포스증권 외에 신한은행,유안타증권 등 2곳이 추가됐다.

신한 미국 인덱스펀드 시리즈는 미국 대표지수를 장기투자 할 수 있도록 최적화된 상품으로 설계됐다. 업계 최저 수준의 보수로 장기투자 시 복리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환율 변동 위험을 최소화한 환헤지형(H)과 환율의 등락이 성과로 연결되는환노출형(UH)상품을 모두 갖추고 있으며 해외투자형 상품 중 가장 짧은 환매주기(5영업일)를 적용했다.

이러한 경쟁력은 실제 성과로도 나타나고 있다. 지난 6월 8일 설정된 신한 미국S&P500 인덱스펀드(H)의 3개월 성과는 2.17%로 경쟁상품으로 볼 수 있는 S&P500 ETF 성과 대비 최대 0.83%포인트(p)에서 최소0.11%p 웃돌고 있다(9월 15일 기준).


신한 미국 나스닥100 인덱스펀드가 추종하는 나스닥100 지수는 테슬라, 엔비디아,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 100개의 혁신기업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의 2011년 이후 12년간 누적 수익률은 574%에 달한다.
김기덕 신한자산운용 퀀트운용센터 센터장은 "신한 미국 인덱스펀드 시리즈는 보수 및 비용에서도 ETF에 뒤쳐지지 않고 투자자들에게 최대한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ETF는 일반적으로 지수방법론과 정확히 맞춰서 운용하지만 인덱스펀드는 매니저가 지수를 추종하면서 펀드에 유리한 방향으로 운용하는 강점이 있을뿐 아니라 개인연금 및 퇴직연금 등 연금계좌에서 미국시장에 가장 손쉽게 투자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전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