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남아공 정비공사 3년째 수주... 한전KPS, 850억 규모 사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전KPS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850억여 원에 달하는 발전소 정비공사를 진행한다.

한전KPS는 18일 남아공 전력공사(ESKOM) 소유의 화력 및 원자력 16개 발전소 정비를 총 848억원 규모로 2023년 10월부터 3년간 진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한전KPS는 남아공에서 2021년 약 170억원, 2022년 약 230억원 규모의 정비공사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 계약으로 남아공에서 3년 연속 대형계약을 수주했다.

특히 한전KPS는 지난 2년간 사업 수행실적을 인정받아 종합 정비공사에 더해 4개 발전소의 경상정비 및 부품 가공정비 역무도 추가로 수행해 약 120억원의 추가 매출까지 확보했다.

지난해에는 아프리카 유일의 원자력 발전소인 남아공 쿠벅(Koeberg) 원전 2호기 정비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한전KPS는 올해 장기 계약 수주를 통해 정부 국정과제인 원전수출 정책에 발맞춰 신규 해외원전 사업 확대 기반을 마련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전KPS는 올해 2월 기존 남아공 지사를 남아공 법인으로 격상하고 본사 기술부서와의 유기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해 현지 채용 확대와 직원 교육 강화 등 현지화 전략으로 원가절감 및 정비품질을 동시에 확보했다. 또한 법인 수익금 중 일부를 남아공 학생을 위한 장학금 지원 등으로 지역사회에 환원함으로써 남아공 정부의 자국산업 육성정책에 적극 동참해 3년 장기계약의 계기로 삼았다.

김홍연 한전 KPS 사장은 "앞으로 3년간의 정비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완벽한 품질확보와 현지화 전략 등을 통해 고객 신뢰도를 높일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남아공을 비롯한 아프리카 전 지역에서 사업을 더욱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정석준기자 mp1256@

남아공 정비공사 3년째 수주... 한전KPS, 850억 규모 사업
남아공 전력공사(ESKOM) 쿠벅(Koeberg) 원자력 발전소 전경. <한전KPS>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