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표원, 3D프린팅 국제표준 글로벌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가기술표준원은 18일 적층제조(3D프린팅) 분야의 국제표준 주도 및 국내외 교류 활성화를 위해 제22차 국제표준화기구 적층제조 기술위원회(ISO/TC 261) 총회를 이날부터 오는 22일까지 인천 항공우주산학융합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미국, 독일, 영국 등 27개 회원국의 표준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하며 적층제조 기술위원회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미국재료시험협회(ASTM)의 표준화 세미나도 개최돼 최신 기술 및 표준화 활동에 대한 논의의 장이 마련된다.

한국은 이번 적층제조(ISO/TC 261) 총회에서 기존 금속 3D프린팅 제품의 내구성 시험보다 간소하게 평가할 수 있는 압입시험을 적용한 국제표준안을 새롭게 제안한다. 또한 3D프린팅의 재료(feedstock) 다양화를 위해 2021년에 기제안했던 세라믹 소재 특성 표준안 등 3건에 대한 표준화 후속 논의도 추진할 계획이다.한국이 제안한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발간되면, 간소화된 내구성 평가방법의 효과 등으로 급성장 중인 금속 3D프린팅 시장의 발전을 촉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라믹 재료 표준이 추가됨으로써 기존 플라스틱이나 금속이 주재료였던 3D프린팅 산업계에 검증된 소재 선택의 폭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금속 3D프린팅 장비 시장은 2018년 9억5000만달러에서 지난해 13억7000만달러로 늘어난 것으로 추산된다.

진종욱 국가기술표준원장은"방산·의료부터 항공·우주까지 폭넓은 제품에 적용되는 3D프린팅 산업계의 경쟁력 확보와 발전을 위해 활발한 국제표준화 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정석준기자

국표원, 3D프린팅 국제표준 글로벌 논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