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의겸 `의원직 상실` 최강욱에 "국회의원 뱃지 거추장스러워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대법원 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한 최강욱 전 의원에게 "그는 국회의원 뱃지를 거추장스러워했다"면서 "이제는 거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전 의원은 오히려 훨훨 날 것"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적었다.

김 의원은 "최 전 의원의 재판에 다녀왔다. 잔뜩 기대를 걸고 갔는데 너무나 실망스럽다"면서 "아니 실망을 넘어 원망스럽기 그지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최 전 의원은 오히려 풀죽은 저를 위로했다"면서 "카메라 앞에서도 '국회의원으로서 여정은 여기서 마무리하지만, 앞으로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민주주의와 검찰개혁을 위해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미력이 아니다. 최 전 의원의 저력을 누구보다 잘 아는 게 저"라면서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많이 참았다"고 했다.

그는 "최강욱을 못 잡아먹어 안달이 났던 윤석열 대통령"이라며 "오늘 밤은 축배를 들지도 모른다. 하지만 잘못 건드렸다는 걸 깨닫는 데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과 최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서 각각 대변인과 공직기강비서관으로 함께 근무하는 등 인연이 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김의겸 `의원직 상실` 최강욱에 "국회의원 뱃지 거추장스러워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 확인 경력서를 허위로 써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상고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