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안보 위협하는 북 장사정포 파괴 전술지대지유도무기 2027년까지 개발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900억원 투입…300㎞ 이상 원거리에서 정밀 타격
"차량 탑재형으로 관통력·기동성 중대"
북한의 장사정포는 대한민국의 안보에 큰 위협이다. 특히 산 뒤편의 갱도나 방호진지에 숨겨져 있는 장사정포는 타격하기 상당히 힘들다. 이처럼 장사정포가 위치한 북한군 갱도와 방호진지 등을 300㎞ 이상 원거리에서 정밀 타격할 수 있는 '전술지대지유도무기(KTSSM)-Ⅱ'가 2027년 11월까지 개발된다.

방위사업청은 이달부터 2027년 12월까지 약 2900억원을 투입해 전술지대지유도무기-Ⅱ 체계개발사업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장사정포 킬러'로 불리는 KTSSM-Ⅱ는 현재 양산 중인 KTSSM-Ⅰ보다 사거리와 관통력이 증대된다. 차량 탑재형으로 개발돼 발사 후 재빨리 은닉할 수 있어 생존성도 향상된다.

주요 제원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군사분계선(MDL) 인근에서 발사하면 압록강까지 이를 수 있는 사거리 300㎞ 이상으로 추정된다.

고정 진지에서 운용하는 KTSSM-Ⅰ과 달리 K-239 '천무' 다연장로켓(MLRS)의 이동식발사대(TEL)에서도 운용할 수 있어 기동성과 생존 가능성이 더욱 뛰어나다는 평가다. 전력화되면 기존 미국산 에이태큼스 지대지 미사일의 역할을 대체할 수 있을 전망이다.

방사청은 "적 갱도 및 방호진지 등 원거리 주요 표적을 효과적으로 정밀타격할 수 있는 유도무기"라고 설명했다.

KTSSM-Ⅱ는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개발되며, 주요 방산업체가 시제품 제작 업체로 참여한다. 현재 시제품 제작 업체는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방사청은 "소요군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전술지대지유도무기-II 체계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차질 없이 전력화할 것"이라며 "방산업체의 정밀 유도무기 연구개발 능력을 향상할 수 있도록 관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방위사업청 정재준 유도무기사업부장은 "3축 체계의 핵심전력인 전술지대지유도무기-II를 성공적으로 개발해 적 도발 위협에 대한 대응 능력을 대폭 강화하고, 향후 방산 수출 확대에도 기여하는 명품무기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TSSM은 2010년 11월 연평도 포격전 이후 북한이 지하 갱도에 구축한 장사정포 진지를 파괴할 목적으로 국내에서 개발했다. Ⅰ형은 관통형 열압력 탄두로 지하 수 미터까지 관통할 수 있어서 갱도 진지 타격에 특화됐다.Ⅰ형은 현재 양산 및 일선 부대 배치와 전력화가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안보 위협하는 북 장사정포 파괴 전술지대지유도무기 2027년까지 개발한다
연합뉴스



안보 위협하는 북 장사정포 파괴 전술지대지유도무기 2027년까지 개발한다
전술지대지유도무기-Ⅱ 개념도[방사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