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누구짓일까" 인천공항 또 공포…여객기 좌석 밑서 커터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누구짓일까" 인천공항 또 공포…여객기 좌석 밑서 커터칼
인천국제공항 전경 [연합뉴스]

"여객기 안에서 커터칼이 발견됐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륙을 앞둔 여객기 내부의 보안을 점검하던 중 승객 좌석 밑에서 커터칼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인천공항경찰단에 따르면, 기내 보안점검 업체 직원은 이날 승객 탑승 직전 여객기에서 내부를 확인 중 승객 좌석 밑에서 커터칼을 발견해 오전 9시 15분쯤 인천공항 대테러상황실(TCC) 에 알렸다.

해당 여객기는 진에어 소속 기종으로 전날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들어왔고, 이날 오전 미국 괌으로 출발할 예정이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테러 가능성에 대비해 김주원 공항경찰단장 지휘로 대테러 기동대까지 투입했다.

경찰이 확보한 커터칼은 길이 5.5㎝로 다소 먼지가 쌓여 있어 오래 전에 반입된 것으로 추정됐다.

앞서 지난 7월에도 인천공항을 출발해 미국 시애틀로 향할 예정인 델타항공 여객기에서 커터칼 조각으로 보이는 물체가 발견됐다.

지난 3월에는 인천공항을 출발해 마닐라로 향하려던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권총용 9㎜ 실탄 2발이 발견되기도 했다.

경찰은 진에어 관계자 등을 상대로 반입이 금지된 커터칼이 어떻게 여객기 안에 들어갔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진에어는 커터칼 반입 경위와 관련해 "승객 탑승 전 기내 보안점검 중 비행기 반입 금지 물품이 발견됐으며, 절차에 따라 관계기관에 신고를 완료했다"며 "관계기관
"누구짓일까" 인천공항 또 공포…여객기 좌석 밑서 커터칼
조사에 협조 예정"이라고 말했다.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