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日 오염수 불안` 여전…해수장관 "국민 안심 때까지 해수 방사능 긴급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해수 긴급조사에 '신속분석법' 적용…'삼중수소 검출' 시험법은 연말 도입
`日 오염수 불안` 여전…해수장관 "국민 안심 때까지 해수 방사능 긴급조사"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 불안이 여전하자 해양수산부가 지난 14~15일 부산 해양 방사능 긴급 조사 현장과 위판장 대상 유통 전 수산물 방사능 검사 현장을 공개하면서 방사능 긴급 조사 체계를 더 유지하는 한편 조사 대상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14일 부산항 연안여객터미널을 방문한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정기조사 외에 추가 진행하는 긴급 조사 75개 정점은 오염수가 가장 먼저 들어올 것으로 예측되는 곳을 찍어 진행하다 보니 동해안이 빠져 있다. 앞으로 대상을 좀 더 늘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이 안심하고 '이제는 그만해도 되겠다' 할 때까지 방사능 긴급 조사 체계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해류 유입경로를 고려해 중점 감시가 필요한 연안 해역을 5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 15개 정점씩 모두 75개의 정점을 구성, 7월 24일부터 해수 방사능 긴급 조사를 하고 있다. 더 신속하게 결과를 도출하기 위한 것으로 세슘 134·137, 삼중수소가 분석 핵종이다.

해수부는 "세슘 134는 반감기가 약 2년으로 짧아 국내에 새로운 방사성물질이 유입됐는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며 "삼중수소는 일본의 다핵종제거설비(ALPS·알프스)로 걸러지지 않는 핵종"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립수산과학원 소속 탐구23호(1679t)가 부산항 방파제로부터 약 13㎞ 정도 떨어져 편도 50여분 거리인 부산 앞바다의 SE0303 정점에서 해수를 채수했다.

배에선 로제트 샘플러라는 장비를 바다로 투하해 1m 깊이 표층수를 뜬 뒤, 세슘 시료에 염산을 넣는 전처리했다. 모은 해수는 해양환경공단 해양환경조사연구원으로 옮겨진 뒤 분석된다.

긴급 조사에는 정기조사와 달리 신속분석법이 적용되는데, 세슘과 삼중수소의 분석 시간을 약 2일까지 대폭 줄인 게 특징이다. 세슘은 농축 등 전처리를 생략한 직접계측법을, 삼중수소는 증류법을 각각 적용했고 계측 시간도 상대적으로 짧다.

해양환경조사연구원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이후 5개 권역에 대한 해수 긴급 조사 결과와 관련, 모두 세계보건기구(WHO)의 먹는 물 기준보다 훨씬 낮다고 발표했다.

해수부는 해양 방사능 긴급 조사에 더해 오염수 이동 경로에 위치한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 밖 2개 해역의 공해상 방사능 조사도 하고 있다.

2개 해역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약 500~1600km 떨어져 있으며 8개 정점으로 구성됐다. 표층수외에도 0~1500m까지 다양한 수심의 해수를 채수해 세슘 134·137, 삼중수소 검출 여부를 분석한다.


`日 오염수 불안` 여전…해수장관 "국민 안심 때까지 해수 방사능 긴급조사"
유통 전 수산물 방사능 안전성 조사 모습. 사진 연합뉴스

해수부는 이어 주요 위판장에서 실시하는 수산물 유통 전 방사능 조사 현장도 공개했다. 시료 채취 검사는 기존 생산단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 결과가 이미 수산물 유통이 이뤄진 뒤에야 나온다는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도입됐다. 검사 시간을 1800초(30분)로 대폭 줄여 오전 5시쯤에는 요오드131, 세슘 134·137의 검사 결과를 각각 통보받을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위판물량의 80%가량을 처리하는 43개 위판장이 대상으로, 이 중 현재 위판이 이뤄지는 위판장은 29개소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생산단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는 수산물품질관리원과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수행하지만, 위판장 대상 유통 전 검사는 시료채취(대한수산질병관리사회)와 분석(한국방사능분석협회)에 모두 민간 인력을 활용한다.

실제 지난 15일 오전 3시쯤 부산공동어시장에서 실시한 시료는 고등어, 갈치, 삼치로 같은 날 오전 4시45분쯤 '불검출' 통보가 나왔다.

해수부 관계자는 "혹시라도 기준치 이상의 검사 결과가 나올 경우 유통이 중지된다"며 "시범운영을 포함해 지금까지 1100여건의 검사가 이뤄졌는데 기준치 이상이 나온 건은 1건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해수부는 해수와 달리 수산물에 대해서는 아직 시험법이 마련되지 않아 삼중수소 검출 여부를 검사하지 않고 있다. 이에 해수부는 연말부터 삼중수소 분석 장비를 도입하고, 식약처에서 식품에 대한 삼중수소 시험법을 마련하면 이에 따라 분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은 제45차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총회 준비와 관련해 "별도의 의제 문서 제출 없이 총회 참석을 통해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한) 우리 입장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오염수 관련 일일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가 국제해사기구(IMO)에 오염수 방류와 관련한 서류를 내지 않았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며 "타 국가도 의제 문서 제출 없이 총회에서 발언해왔다. 우리나라도 2019년과 2020년, 2022년에 의제 문서 제출 없이 현장 발언으로 대응했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