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택배 못 들어가던 제주 가파도, 21일부터 드론이 배달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토부·행안부·제주도, 드론 실증도시 사업 개시
택배 못 들어가던 제주 가파도, 21일부터 드론이 배달한다
드론으로 물품 배송 [연합뉴스]

인구 220여명이 거주하는 제주도 남단의 작은 섬 가파도에 21일부터 드론 택배 서비스가 실시된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1일부터 제주도 남단 가파도에 드론 택배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가파도는 제주 서남부 운진항에서 4.5㎞ 떨어져 있으며, 약 70가구에 220여명이 거주하는 작은 섬이어서 그간 택배 서비스가 되지 않았다. 주민들은 생필품을 살 수 있는 상점 등이 없어 배를 타고 제주도로 나가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국토부는 지난 3월 가파도를 '2023년 드론실증도시(제주도)' 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어 관련 부처 및 드론 기업, 물류업체 등과 '드론택배 상용화 추진단'을 구성해 관련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 사업에서 국토부는 세계 최초로 이동통신망(LTE)을 이용한 네트워크 방식으로 드론을 식별하고, 위치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드론식별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행안부는 가파도에 위치정보시스템(GPS) 좌표를 포함한 주소 체계를 부여하고, 드론 배달점 14곳을 지정했다. 제주도는 본섬 상모리와 가파도 선착장에 2곳의 드론 배송거점을 설치했다.


21일 진행될 첫 배송은 사전 주문한 택배 4점을 상모리에서 가파도 선착장 드론 배송거점으로 통합 배송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들 택배는 각각 4대의 소형 드론(3㎏ 이내)에 실어 택배를 받을 가구의 집 마당으로 동시 배송한다.
드론들은 사전에 구축된드론 배송 비행로를 따라 자동 비행하며, 집 마당 2∼3m 상공에서 택배물을 수취망에 떨어트리고 귀환한다.

국토부 김영국 항공정책관은 "이번 가파도 드론택배 연말까지 제시할 드론 배송 표준모델의 주요 내용을 실제로 적용하고 검증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택배 못 들어가던 제주 가파도, 21일부터 드론이 배달한다
가파도 드론 배송 절차 모식도 [국토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