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J대한통운, `우크라이나 재건협력 대표단`으로 참석…물류기업 유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J대한통운은 자사의 강병구 글로벌부문 대표가 지난 13~14일 '우크라이나 재건협력 대표단(원팀코리아)'의 일원으로 키이우에서 열린 '한국-우크라이나 재건 포럼'에 참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강 대표는 젤렌스키 대통령을 비롯한 현지 관계자들을 만나 다양한 재건협력 논의를 진행했다.

우크라이나 재건협력 대표단(원팀코리아)은 원희룡 국토부 장관을 단장으로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를 비롯한 18곳의 공공·민간기업이 참여해 구성됐으며, 이 중 물류기업은 CJ대한통운이 유일하다.

이틀간 진행된 재건협력 논의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을 비롯한 우크라이나 정부 관계자들은 "유럽의 관문 역할을 하는 우크라이나의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철도와 항만운송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을 해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력 논의 결과에 따라 CJ대한통은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 참여중인 투자회사 JJ그룹과 우크라이나 루츠크 지역에 500만톤 이상의 화물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의 내륙항만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JJ그룹은 우크라이나 소크랏 투자그룹을 주축으로 만들어진 민간 지주회사다.

루츠크는 우크라이나 북서부 스티르강 유역에 위치한 도시로 철도·육상운송의 요지로 꼽힌다. CJ대한통운과 JJ그룹은 항만과 철도운송을 연결할 수 있는 대규모 내륙항만을 통해 곡물·식용유 등 식량자원 운송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 한국 대표단과 우크라이나 정부가 도로·철도·공항 등 주요 교통시설 복원, 카호우카 댐 복구, 상하수도 정비 등 필수적인 생활 인프라 재건을 중심으로 한 '6대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재건사업에 참여하는 기업들과의 협력 또한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

강병구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 대표는 "민관 합동 '원팀코리아'를 구성해 한국 기업들이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은 정부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며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생활 안정과 경제상황 개선에 필수적인 물류 인프라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CJ대한통운, `우크라이나 재건협력 대표단`으로 참석…물류기업 유일
지난 13~14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열린 '한국-우크라이나 재건 포럼'에서 강병구(왼쪽)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 대표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오른쪽)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 `우크라이나 재건협력 대표단`으로 참석…물류기업 유일
지난 13~14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열린 '한국-우크라이나 재건 포럼'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은 강병구(왼쪽 7번째부터)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 대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CJ대한통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