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프랑스 `아이폰12` 판매중단... 전자파 문제에 韓도 검증 강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프랑스 `아이폰12` 판매중단... 전자파 문제에 韓도 검증 강화
아이폰12와 아이폰12 미니. 애플 제공

정부가 애플 '아이폰12' 모델 4종의 전자파 기준 충족 여부 검증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전파법 제58조의11(부적합 보고)에 따라 애플에 아이폰12 기종 관련 상황 보고를 요청했다"며 "향후 아이폰12 모델 4종을 확보해 기술기준 충족 여부를 정밀히 검증하고 공개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번 검증은 프랑스에서 아이폰12 모델의 전자파 과도 방출 우려가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프랑스 전파관리청(ANFR)은 지난 12일 현지에서 유통 중인 141대의 휴대전화를 대상으로 신체에 흡수되는 전자파 비율을 검사한 결과 아이폰12에서 기준치(4.0W/㎏)를 초과한 전자파(5.74W/㎏)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프랑스 전파관리청은 아이폰12 판매 중단을 결정하는 한편 애플에 시정 명령을 내렸다. 이에 애플은 프랑스 시장에서 판매 중단된 아이폰 12기종을 유럽 기준에 맞게 업데이트하기로 했다. 그러나 프랑스의 발표 이후 인접 국가에서도 우려가 제기되면서 유럽 전역에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한편 과기정통부는 "아이폰12를 포함해 현재 국내에서 유통 중인 휴대전화들은 모두 전자파 안전과 관련된 국제 기준을 충족하고 적합성평가 인증을 받은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만일 재검증 결과 기준을 초과하면 현행법에 따라 시정명령, 수입·판매 중지 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 검증 대상은 △아이폰12 △아이폰12 프로 △아이폰12 미니 △아이폰12 프로맥스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