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국대사관에 유리병 던진 50대 중국인 체포…범행 이유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행차 한국에 들어온 중국인이 주한 중국대사관에 유리병을 던진 혐의로 체포됐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이날 주한 중국대사관에 유리병 2병을 던진 5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0시45분쯤 중구 명동2가 주한 중국대사관 정문에 염색약으로 추정되는 물질이 담긴 유리병 2개를 투척한 혐의(재물손괴)를 받는다.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대사관을 경비하던 경찰에 제압돼 명동파출소로 넘겨졌다.


A씨는 여행차 한국에 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중국 길림성에 있는 집에 불이 났지만 (중국)정부로부터 제대로 된 보상을 받지 못했다"며 "한국에 입국할 때부터 범행을 결심했다"고 진술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중국대사관에 유리병 던진 50대 중국인 체포…범행 이유는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