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GS칼텍스, HMM과 바이오선박유 첫 시범 운항 개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GS칼텍스는 HMM과 부산신항에서 첫 '바이오선박유' 시범 운항을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GS칼텍스가 공급한 바이오선박유인 'B30'는 이날 부산신항 4부두에서 HMM의 6400TEU급 컨테이너선인 'HMM 타코마호'에 급유돼 부산-싱가포르-인도-남미 노선을 운항하게 된다.

바이오선박유는 재생 가능한 원료를 사용해 제조하기 때문에 기존 화석연료 기반 선박유 대비 탄소 배출량을 65% 이상 절감할 수 있다. 폐식용유 기반의 바이오디젤을 사용한 바이오선박유의 경우 80% 이상의 탄소 배출 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국제적인 인정을 받고 있다.

또 신규 인프라 투자나 새로운 선박 건조 없이 사용 가능하기 때문에 해운 분야에서 탄소 감축에 가장 현실적인 대안으로 평가된다. 국제해사기구는 지난 7월 런던에서 개최한 '제80차 해양환경보호위원회'에서 바이오선박유의 탄소 감축 효과를 공식적으로 인정하기도 했다.


이번 시범 운항에 공급되는 바이오선박유는 GS칼텍스 선박용 중유와 국내 바이오연료 기업인 DS단석이 폐식용유로 생산한 선박용 바이오디젤로 제조됐다. DS단석도 'ISCC EU' 인증을 보유하고 있어 바이오선박유 공급망 전반에 친환경 인증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이승훈 GS칼텍스 부사장은 "국내 정유사 최초로 바이오선박유를 생산해 첫 시범 운항을 시작했다"며 "앞으로 해운 분야에서 탄소 배출 감축을 위해 국내 선사들은 물론 한국 영해에서 급유 받는 글로벌 선사들에도 바이오선박유의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GS칼텍스, HMM과 바이오선박유 첫 시범 운항 개시
허세홍 GS칼텍스 대표. GS칼텍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