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비데 설치하던 코웨이 매니저, 5000만원 보이스피싱 막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비데 설치하던 코웨이 매니저, 5000만원 보이스피싱 막았다
고창호 코웨이 서비스매니저. 사진 코웨이

고객의 집에서 제품을 설치하던 코웨이 서비스매니저가 수천만원 상당의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피해를 막은 사연이 알려졌다.

15일 코웨이에 따르면, 남양주서비스지점의 고창호 서비스매니저는 지난 9일 오후 2시쯤 비데 설치 업무 중 고객이 당황한 목소리로 통화하는 것을 듣게됐다.

당시 70대 고객은 스피커폰으로 통화하고 있었고, 고 매니저는 "외출 준비를 한 뒤 다시 전화를 받아라"라는 상대방의 말에 보이스피싱 범죄임을 직감했다.

피해 고객은 '아들이 사채업자에게 납치됐다'는 협박에 속아 현금 5000만원을 건네려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고객이 통장과 도장을 챙겨 급하게 외출하려 했으나, 고 매니저는 고객의 아들에게 전화를 걸어 신변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해줬다.
이 사연은 고객의 아들이 회사 고객센터로 감사 인사를 전해오면서 뒤늦게 공개됐다.

이런 경우처럼 보이스피싱 피해를 사전에 막을 수 있다면 다행이지만, 만약 당했다면 금융회사에 지급정지 조치를 신청해야 한다. 지급정지 조치가 이뤄지면 금융회사의 요청에 따라 금융감독원이 채권소멸절차를 진행한다. 절차에 따라 채권이 소멸하면 지급정지된 계좌의 명의자 소명 등을 거쳐 보이스피싱 피해자는 피해환급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