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산단 DX로 새시대 열 것" ... 산단公, 기념의날 세미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산업단지의 날을 맞아 국가 경제성장의 핵심 역할을 수행한 산업단지의 성과를 기념하고 기업인의 사기진작 및 격려 자리를 마련했다.

공단은 14일 한국산업단지경영자연합회와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2023 산업단지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1964년 한국수출산업공업단지를 시작으로 조성된 산업단지는 오늘날 전국 1274개에 이르며 12만 개의 기업이 입주해 있다. 산업단지는 우리나라 제조업 생산의 62.5%, 수출의 63.2%, 고용의 48.3%를 차지하며 일자리 창출과 생산활동의 거점 역할을 담당해 왔다.

이날 기념식에는 정부, 산업단지 입주기업인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산업단지 역사 재조명 및 미래 발전상 기념 영상 상영 △산업단지의 날 기념 유공자 포상 △산업단지의 날 법정기념일 지정 기념 퍼포먼스 순서로 진행됐다. 이외에도 산업단지 역사 사진전 등을 통해 1960년대부터 2020년대까지 시대별 산업단지 발전과정을 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됐다.

유공자 포상은 전년보다 규모를 대폭 늘려 정부포상 5점, 국회 표창 1점,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 40점 등 총 117점을 포상하고 산업단지 발전에 이바지한 입주기업인과 근로자들의 헌신과 노력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정부포상은 양재부 신스윈 대표가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대통령 표창에는 조덕형 덕성그린텍 대표와 허순우 대영코어텍 대표가, 국무총리 표창에는 전건하 지아이엠텍 대표와 김양곤 화이버옵틱코리아 대표가 각각 수상했다. 김기원 연합회 회장은 "최근 대내외 경제 환경 변화에 따라 산업단지의 경쟁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고, 산업단지도 기업혁신과 산업구조 변화와 함께 근본적인 대전환의 시대를 맞이했다"며 "산업단지가 법정기념일로 지정된 만큼 기업인들도 다시 한번 더 미래를 위해 합심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이상훈(사진) 공단 이사장은 "과거 생산중심의 산업단지가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기 위해서는 산업단지의 디지털 전환과 노후 산업단지의 인프라 업그레이드가 불가피 하다"며 "공단은 정부와 국회, 유관기관, 기업들과 협력하여 산업단지 현장 지원자로서 정부 정책을 속도감 있게 수행하겠다"고 전했다.산업단지는 올해 59주년을 맞이했으며 지난해 법정 기념일로 지정됐다. 정부는 지난달 산업단지 '3대 킬러 규제' 혁파를 골자로 '산업단지 재도약 전략'을 발표하고 산업단지 입지 규제 혁신 등을 추진하고 있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산단 DX로 새시대 열 것" ... 산단公, 기념의날 세미나
이상훈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이 14일 '2023 산업단지의 날' 기념 행사에 참석했다. <산업단지공단>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