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DS단석, 연 30만톤 규모 2세대 바이오디젤 공장 착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DS단석은 지난 13일 평택1공장 내 2세대 바이오 디젤인 'HVO' 원료 정제 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HVO 원료 정제 공장은 평택1공장 내 기존 사무동을 철거하고 증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총 투자 금액은 약 357억원이다. 내년 7월 완공해 8월 시생산을 목표로 건설될 예정이다. 이번 HVO 원료 정제 공장 증축으로 생산 가능한 전처리 원료는 연간 약 30만 톤에 달한다.

DS단석이 이번 HVO 원료 정제 공장 증축에 나선 배경으로는 현재 진행중인 바이오디젤의 세대 교체를 꼽을 수 있다. 2세대 바이오디젤은 식물성 유지에 이어 동물성 유지도 주원료로 확대 사용이 가능하며, 일반 디젤과 품질이 유사해 혼합이 용이하다.

무엇보다 이번 공장 증축은 글로벌 바이오디젤의 공급망 재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다. DS단석은 2세대 바이오디젤의 진화를 기반으로 바이오항공유(SAF)와 같은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도 진행하고 있어 향후 더 높은 이익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한승욱 DS단석 회장은 "2세대 바이오디젤인 HVO 원료 공급용 정제 플랜트 착공식을 시작으로 2026년 전처리 원료만이 아닌 HVO 자체 생산을 위한 50만톤 규모의 플랜트 착공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1세대 바이오디젤 수출 역량을 기반으로 대표적인 자원순환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굳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DS단석, 연 30만톤 규모 2세대 바이오디젤 공장 착공
DS단석이 지난 13일 평택1공장 내 2세대 바이오 디젤인 'HVO' 원료 정제 공장 착공식을 개최한 모습. DS단석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