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약재마다 효험있는 장기가 다르다고?…과학적 검증결과 나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의학연, 생물정보학법으로 귀경이론 예측
우슬 한약재, 혈액과 림프기관 등과 연관
한국한의학연구원은 이상훈 박사 연구팀이 생물정보학적 접근법을 통해 한의학의 약물 표적 장기 예측 이론(귀경이론)을 과학적으로 검증했다고 14일 밝혔다.

귀경이론은 한약재가 인체의 어느 부위와 장기에 효과가 있는지를 정리한 이론이다. 약물이 작용하는 부위를 인체의 12경맥 또는 오장육부 등으로 표현한다. 최근 생물정보학 도구의 발달로 인해 인체 부위나 장기별로 어떤 약물의 성분에 더 반응하는지 예측할 수 있게 됐다.

연구팀은 한약재 '우슬'을 대상으로 한약의 표적기관과 조직 위치를 분석하고, 고전 한의학 이론에서 예측한 우슬의 표적 장기와 비교했다. 그 결과, 혈액과 간, 신장에서 우슬 표적들이 집중돼 있었고, 뼈와 관절뿐 아니라 하체 부위에도 우슬이 작용하는 것을 확인했다. 아울러 골수, 림프 조직, 평활근에서 우슬 관련 유전자 발현 수준이 높게 나온 것을 알아냈다. 우슬이 혈액과 림프기관 등과 연관돼 있음을 보여준 연구결과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상훈 한의학연 박사는 "생물정보학을 통해 예측한 우슬의 표적 기관 위치와 전통적으로 알려진 한의학의 표적장기 이론인 귀경이론 간에 유사점을 확인했다"며 "다소 모호하게 인식돼 온 한약재의 표적 장기 이론을 객관적인 유전자 발현량으로 설명할 수 있게 돼 한의학 과학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프론티어 인 파마콜로지(지난달 10일)'에 실렸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약재마다 효험있는 장기가 다르다고?…과학적 검증결과 나왔다
이상훈 한의학연 박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