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전·삼성 "반도체클러스터에 전력 적기공급 협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전력이 삼성전자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전력공급 확보를 위해 힘을 합친다.

12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천영길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정책실장, 김태옥 한전 전력그리드 부사장, 삼성전자 관계자 등은 용인시 남사·이동읍 국가 첨단전략산업단지 현장을 방문해 2050년 10GW 이상으로 예상되는 전력을 적기에 공급하기 위해 극복해야 할 과제들을 짚어보고 상호 협력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전과 삼성전자는 산단 조성 초기에 필요한 전기를 공급하기 위해 산단에 신설되는 발전기를 전력망과 적기 연결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원거리에서 생산된 발전력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로 가져오기 위해서는 한전의 전국적인 전력망 보강계획과 반도체 클러스터 공급용 설비를 통합해 구성하는 것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

또 지역주민과 관할 지자체의 수용성을 확보하기 위해 한전과 삼성전자가 전력설비 주변지역의 환경과 경제에 기여할 수 있는 상생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첨단전략산업단지에 이어 평택시 소재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의 반도체 제조시설을 둘러본 천 실장은 "반도체 산업은 우리 경제의 핵심 전략산업이고 그 필수 조건이 안정적 전력공급"이라며 "산업부가 반도체 클러스터 전력공급 추진계획을 연내 조속히 마련할 수 있도록 한전과 삼성전자도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부사장은 "국가 첨단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원전과 재생e 등 무탄소 전원 기반의 전력 공급망을 차질 없이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전력설비 주변지역에 대한 보상과 지원 현실화 등 주민 수용성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전은 이날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의 안정적인 전력공급과 경기 남부지역 전력계통 보강을 위한 '345kV 고덕-서안성 송전선로 건설사업' 준공 기념식을 열고 유공자를 포상했다.정석준기자 mp1256@dt.co.kr

한전·삼성 "반도체클러스터에 전력 적기공급 협력"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