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벽에 밀치고 강제키스 시도...홍콩 번화가서 라방 한국여성 성추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성추행하는 장면 60초간 생방송
홍콩 길거리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던 한국인 여성 관광객에게 강제 키스를 시도하는 등 성추행한 남성이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이날 해당 한국인 여성을 성추행한 용의자를 체포했다.

홍콩 경찰에 붙잡힌 용의자는 46세 남성이다. 경찰은 해당 사건 관련 추가 정보를 추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밤 홍콩 번화가 센트럴의 지하철역 인근에서 혼자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해당 여성에게 한 남성이 다가와 추근대기 시작했다.

이 여성이 피하면서 걸어가자, 남성은 여성의 어깨에 팔을 둘렀다. 그런 후 지하철역 입구에 다다르자 영어로 "나랑 같이 가자"며 여성의 팔을 붙잡아 끌어당겼다.

한국 여성이 남성을 밀치며 "내 팔을 잡지 말라"고 말했지만, 남성은 계속 여성을 따라갔다. 이어 지하철역 계단으로 내려가는 여성을 벽으로 밀어붙이며 강제로 키스를 시도했다.


여성의 저항에 남성이 떠나자 공포에 질린 여성은 도움을 요청하며 도망갔다. 이러한 상황은 여성의 라이브 방송에 60초간 찍혔고, 당시 500명가량이 이 장면을 지켜보고 있었다.
지켜보던 네티즌들은 여성에게 도망가서 경찰을 부르라고 촉구했고, 일부는 경찰에 신고를 하겠다고 밝혔다.

홍콩에 처음 왔다는 이 여성은 이후 마카오로 넘어가 11일 밤 현지 호텔에서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홍콩에서 당한 일로 몸에 심한 멍이 들었다고 밝혔다.

홍콩 경찰 대변인은 앞서 "해당 사건이 찍힌 영상에 대한 신고를 받았다"면서 추가 정보를 위해 해당 여성과의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벽에 밀치고 강제키스 시도...홍콩 번화가서 라방 한국여성 성추행
홍콩 센트럴 [EPA=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