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일본 바둑 `천재 소녀` 스미레, 한국행 깜짝 희망…객원기사 신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3살 때 처음 바둑 배운 뒤, 한국서 4년 가까이 바둑 공부
일본기원 최연소 입단에 최연소 타이틀까지 획득한 유망주
13일 한국프로기사협회 대의원 회의에서 객원기사 활동 여부 심의
일본 바둑 `천재 소녀` 스미레, 한국행 깜짝 희망…객원기사 신청
나카무라 스미레 3단 [한국기원 제공]

일본의 '바둑 천재 소녀' 나카무라 스미레(14) 3단이 한국에서의 프로기사 활동을 희망했다.

10일 바둑계에 따르면 나카무라 3단은 최근 한국기원에 객원기사 신청서를 공식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한국프로기사협회는 오는 13일 열리는 대의원 회의에서 나카무라의 객원기사 활동 승인 여부를 논의한다.

대의원 회의에서 승인되면 한국기원에 정식 안건으로 제출된다. 한국기원은 운영위원회와 이사회를 거쳐 최종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그동안 프로기사협회에서 제출한 안건이 이사회에서 거부 당한 사례가 거의 없어 이번 안건은 사실상 대의원 회의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 중견 프로기사는 "우리가 스미레를 거부할 이유는 없다"면서 "어리지만, 뛰어난 재능을 지닌 기사가 한국기원에 합류하면 다른 여자 선수들의 실력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세계 최강 여자기사로 평가받은 중국의 루이나이웨이(59) 9단의 경우 1999년부터 2011년까지 13년 간 객원 기사로 활동하면서 국내 여자 선수들의 기력이 크게 도약하는 계기를 만들어줬다.

나카무라 3단은 앳된 용모와 뛰어난 재능으로 한일 양국에서 성 대신 '스미레'라는 이름이 애칭으로 불린다. 그는 3살 때 처음 바둑을 배운 뒤 여섯 살이던 2015년 한국으로 건너와 4년 가까이 바둑 공부를 했다.

한국에서 유학하던 나카무라가 어린이 바둑대회 등에서 일찌감치 두각을 드러내자 일본기원은 2019년 4월 영재 특별전형으로 입단시켰다.


만 10세에 입단해 일본기원 역사상 최연소 프로기사가 된 나카무라는 지난 2월 여자기성전에서 우승, 역대 최연소 타이틀 기록을 세웠다.
그런 가운데 나카무라가 갑자기 한국행을 선언해 바둑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바둑계 관계자는 "아무래도 일본보다 프로기사층이 두꺼운 한국에서 활동하면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한 것 같다"라며 "스미레는 한국에서 공부했기 때문에 가까운 또래 친구가 많다"고 말했다.

나카무라는 올 시즌 NH농협은행 한국여자바둑리그에서 순천만국가정원 팀 소속 외국인 기사로도 뛰고 있다.

그에 대해 한국기원이 객원기사 활동을 승인하더라도 내년 2월 일본 여자기성 타이틀전을 치른 이후에야 건너올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나카무라가 내년부터 한국기원 객원기사로 나서면 두 살 언니인 김은지(16) 6단과 치열한 라이벌전을 벌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한국기원에는 현재 알렉산더 디너스타인(러시아) 3단과 스베틀라나 쉭시나(러시아) 3단이 객원기사로 등록됐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일본 바둑 `천재 소녀` 스미레, 한국행 깜짝 희망…객원기사 신청
나카무라 스미레 3단 [한국기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