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반찬배달 봉사 박용만 전 회장… "레이, 정말 잘 만든 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반찬배달 봉사 박용만 전 회장… "레이, 정말 잘 만든 차"
'레이' 몰고 봉사활동 나선 박용만 전 두산그룹 회장. [박용만 전 회장 페이스북 캡처]

박용만 전 두산그룹 회장이 기아 경차 '레이'를 몰고 봉사활동에 다니는 모습을 공개했다.

10일 재계에 따르면 박 전 회장은 페이스북에 레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레이를 세 대째 사서 운행 중인데 대한민국에서 만든 자동차 중 정말 칭찬받고 상 받아야 하는 차"라며 "우리나라 환경에 가장 필요한 차를 안성맞춤으로 잘 만들었다"고 극찬했다.

박 전 회장은 지난 2021년 11월 두산경영연구원 회장을 사임하면서 그룹을 떠난 뒤 취약지역에 반찬을 배달하는 봉사 등을 하고 있다. 박 전 회장은 "(레이로) 골목길이 비좁고 주차도 어려운 동네를 다녀도 걱정이 없다"며 "주방서 만든 반찬을 배달하느라 레이를 탈 때마다 감탄에 감탄을 한다"고 썼다.

이어 "소형차지만 실내가 워낙 넓고 천정이 높아 아주 쾌적하고 짐이 한없이 들어간다"며 "게다가 뒷문 중 하나는 슬라이딩 도어라 좁은 골목서 차에 타고 내리는 데 문제가 없다. 앞문까지 열면 차 한쪽이 완전히 개방돼 무슨 물건이든 쉽게 드나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11년 12월 출시된 레이는 지난 8월까지 약 12년간 누적 36만 9562대가 판매된 인기 모델이다.

레이는 2017년 2만521대가 팔린 뒤 2018년 2만7021대, 2019년 2만7831대, 2020년 2만8530대, 2021년 3만5956대, 2022년 4만4566대 등 판매량이 매년 늘고 있다.올해는 지난달까지 3만3801대가 팔려 경차 부문 판매 1위를 기록했다.기아는 이달 중 이전 EV(전기차) 모델보다 주행거리를 2배(복합 기준 210㎞)로 늘린 '더 기아 레이 EV'를 출시할 예정이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