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연, 빙수 먹다 "내꺼 아니라 이 시려"…라미네이트 고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가수 지연이 7일 황재균과의 즐거운 하루를 유튜브 채널 '홍대 데이트'에 게재했다.

영상에는 이 부부가 커플 모자와 신발을 신고 외출하는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홍대에서 유명 맛집 방문해서 냉쫄면 먹방을 보여줬다. 특히 두 사람은 꽃이 가득한 카페에서는 홍시 빙수를 먹었다. 지연은 차가운 빙수에 이가 시리다며 "내꺼 아니라서"라고 말했다. 이에 황재균은 폭소를 터뜨렸다.

이후 지연과 황재균은 방탈출까지 즐긴 뒤 데이트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영상 말미에는 지연이 황제균에게 오늘 하루 어땠냐고 묻는 장면이 이어졌다. 황재균은 "나 너무 재밌었다. 쉬는 날이라 늦잠도 자고 내려가서 맛있는 것도 먹고 홍대 원정 가고 너무 재밌었다. 요즘 여보랑 둘이 노는 게 너무 재미있다"고 답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지연, 빙수 먹다 "내꺼 아니라 이 시려"…라미네이트 고백
지연 유튜브 영상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