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나혼자산다` 김대호, 홍제동 집 얼마?…"무당이 신당 차렸던 곳"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대호 MBC 아나운서가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한 홍제동 집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지난 5일 한국방송작가협회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직장인과 자연인 사이 그 어딘가의 삶, 김대호 MBC 아나운서' 영상에서 김대호는 "'생방송 오늘 저녁'을 하고 있고 '나 혼자 산다' 포함해 여러 방송을 하고 있는 좀 잘나가는 아나운서 김대호라고 한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나 혼자 산다에서 집이 공개된 것에 대해 "저도 사실 반응이 그렇게 좋을 줄 몰랐는데 반응이 좋아서 당황스러웠다"면서 "사실 저는 그냥 제가 사는 모습을 보여드렸을 뿐이다. 그런 모습들을 오해 없이 보시는 분들이 좋아해 주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집을 계약하게 된 뒷이야기도 들려줬다. 그는 "양천향교 바로 옆에 복층 오피스텔에 월세로 살았었다. 갑자기 재계약할 때 보증금 3000만원을 한 번에 올려달라더라"면서 "계약 안 하겠다고 하고 그때부터 집을 보러 다녔다"고 말했다.

그는 홍제동 집이 들어가자마자 너무 마음에 들어서 2억500만원에 바로 계약을 하며 자가를 갖게 됐다.


오래된 구옥에 얽힌 사연도 밝혔다. 김대호는 "공과금 고지서에 '용궁사'가 적혀 있더라. 나중에 목수 아저씨가 나가면서 하시는 이야기가 '여기가 예전에 무당이 신당 차리고 했던 곳이에요'라고 하더라"면서 "제가 귀신을 진짜 무서워한다. 어머니가 구석구석에 막걸리라도 뿌리고 첫날 잘 때 '열심히 잘 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절이라도 하고 자라는 거다. 혼자 잘 때 절하고 잤는데 너무 편하게 잤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그는 회사에 사직서를 냈던 경험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제가 3, 4년차에 사직서를 냈다. 너무 힘들더라. 돈 주는건 좋은데 방송 자체가 안맞았다"면서 "라디오를 대타를 했을 때 고3수험생이었나, 공부는 해야겠고 힘든데 너무 졸리다는 사연이 왔다. 그래서 '자면 되지 않을까'라고 했다. 저는 그 이상의 답변이 생각나지 않았다"고 떠올렸다.

이어 "그때 당시 감독님이 '너는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관심이 없다. 너는 아나운서를 그만두든지 처음부터 다시시작하든지 해라' 이런 얘기를 들었던 것 같다"면서 "'진짜 내 길이 아닌가?'라는 생각에 사직서를 냈다. 당시 국장님도 많이 말려줬고 오승훈 아나운서도 많이 말려줬다. 그래서 휴직을 했다"고 덧붙였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나혼자산다` 김대호, 홍제동 집 얼마?…"무당이 신당 차렸던 곳"
한국방송작가협회 유튜브 채널의 '직장인과 자연인 사이 그 어딘가의 삶, 김대호 MBC 아나운서' 영상 캡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