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보균 장관 "강원청소년올림픽, 잼버리 같은 아쉬움 없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보균 장관 "강원청소년올림픽, 잼버리 같은 아쉬움 없을 것"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일 2024 강원 동계 청소년올림픽대회 현장 점검을 위해 강릉 컬링센터를 방문, 조직위 관계자로부터 보고받고 있다. 연합뉴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일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의 개회식장인 강릉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장 등 주요 경기시설을 찾아 대회 준비상황을 확인·점검했다.

문체부는 이날부터 조직위·강원도와 함께 '강원2024, 함께 빛난다'를 캐치 프레이즈로 100일간의 릴레이 홍보 캠페인을 전개한다. '강원2024' 홍보대사인 김연아와 최민정, 조직위원장인 이상화 등 레전드 선수 3명이 릴레이 홍보의 스타트를 끊는다. 대회 시설과 준비상황 정비·업그레이드를 위한 막바지 집중 점검에 들어간다.

박 장관은 강릉에 있는 스피드스케이팅장, 컬링센터에서 시설과 준비상황을 살폈다. 대회 경기시설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사용했던 검증된 시설들로 현재 유지보수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잔여 공정을 다음 달 중 완료해 조직위에 인계할 예정이다.

현장 점검 이후 '강원2024' 홍보 릴레이 킥 오프 행사도 열렸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신화를 썼던 김은정 선수 등 '팀 킴(강릉시청 소속 컬링팀)'이 함께해 '2024 청소년 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했다.

박 장관은 "'강원2024'는 평창을 뛰어넘고, 평창을 업그레이드하는 세계 스포츠 제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여는 대회가 될 것"이라며 "2018 평창 대회의 검증된 시설을 더 짜임새 있고 세심하게 점검, 보수하고 정비하려는 헌신과 의지를 확인하게 돼 믿음이 간다. 마지막까지 대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새만금 잼버리 때문에 국민들의 걱정이 있다는 질문에는 "강원도에는 성공 DNA가 있다"며 "대회 관계자, 도민 등 많은 분들의 확신처럼 새만금 대회 초반과 같은 아쉬운 장면은 '강원2024'에서는 결코 등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